종족모험가 여러분이 스스로의 분신으로서 고를 수 있는 6가지 종족에 대해 자세히 소개합니다.

휴런(Hyur)

보통 체구를 가졌으며 에오르제아를 대표하는 민족.
먼 옛날에는 인구수가 그리 많지 않았으나, 민족 대이동을 세 번 거치면서 에오르제아에서 인구가 가장 많은 주요 민족이 되었다.
같은 민족이라 해도 출신지가 다양한 탓인지 동족 의식은 극히 희박하며, 개인의 자유를 중시하는 기질이 강하다.

  • 중원부족
  • 고원부족

중원부족
인구가 많은 휴런 가운데서도 과반수를 차지하는 세력이 큰 부족.
낮은 지대에 터를 잡은 사람이 많아서 '중원 부족'이라고 불리지만 출신지는 천차만별이다.
직업도 각양각색이며 에오르제아 어느 도시에서나 이들을 찾아볼 수 있다.

고원부족
기라바니아 고원 지대를 지배하던 휴런 부족.
중원 부족에 비해 몸집이 크고 건장한 것이 특징이다. 요새도시 '알라미고'가
무너지면서 고향을 잃고 난민이 되어 교역도시 '울다하'로 모여들게 된 자도 많다.

종족모험가 여러분이 스스로의 분신으로서 고를 수 있는 6가지 종족에 대해 자세히 소개합니다.

미코테(Miqo'te)

크게 튀어나온 귀와 부드러운 꼬리를 가진 민족.
제5재해 '대빙설 시대'에 사냥감을 찾아 얼어붙은 바다를 건너온 수렵 민족의 후예로
에오르제아에서는 소수 민족에 속한다. 동족 간에도 강한 영역 의식이 있기 때문에 도시 안에서도
혼자 생활하는 사람이 많다. 특히 미코테 남성은 다른 사람과 접촉하는 것을 꺼리는 경향이 강하다고

  • 태양의 추종자
  • 달의 수호자

태양의 추종자
자신들을 '태양을 따르는 자'라고 일컫는 부족으로 태양신 아제마를 믿는 사람이 많다.
에오르제아 전체로 놓고 보면 인구가 별로 없지만, '림사 로민사'에서는 일정 수가 다른
민족들과 어울려 살고 있다.
혹은 사골리 사막 같은 외딴곳에 같은 씨족끼리 모여 살기도 한다.

달의 수호자
자신들을 '달을 지키는 자'라고 일컫는 부족으로 달의 신 메느피나를 믿는 사람이 많다.
검은장막 숲에서 사냥을 하며 생계를 꾸리지만, 이들을 밀렵꾼으로 여기는 삼림도시
'그리다니아' 사람들과 오랫동안 다퉈왔다. 그러나 최근 서로 화해의 움직임을
보이기 시작하면서, 도시에 자리 잡는 사람도 생겨났다.

종족모험가 여러분이 스스로의 분신으로서 고를 수 있는 6가지 종족에 대해 자세히 소개합니다.

엘레젠 (Elezen)

키가 크고 몸이 말랐으며 팔다리가 긴 것이 특징인 민족.
일찍이 에오르제아에서 지배적인 지위를 차지했던 원주민으로 민족적 자긍심이 굉장히 강하다.
한때, 대규모로 유입된 휴런과 심하게 싸우기도 했지만, 지금은 서로를 받아들이고
같이 도우며 어울려 살고 있다. 휴런에 비해 수명이 약간 긴 것도 특징 중 하나다.

  • 숲 부족
  • 황혼 부족

숲 부족
예로부터 검은장막 숲을 비롯한 삼림지대를 삶의 터전으로 삼아온 부족.
이들이 건국에 참여한 도시국가 '이슈가르드'와 '그리다니아'에 많이 살고 있다.
질서를 좋아하고 규율을 중시하지만, 다른 민족이 보기에는 융통성 없고 거만하게
느껴질 때도 있다.

황혼 부족
수백 년 동안 삼림지대에 있는 어두침침한 종유동에서 살아온 부족.
'그리다니아'가 세워질 때 다수파인 숲 부족과 갈라선 뒤 전통적인 동굴 생활을 이어온
자들의 후예다. 어딘가에 얽매이는 것을 싫어해서 아직도 도시국가와 거리를 두려는
사람이 많다.

종족모험가 여러분이 스스로의 분신으로서 고를 수 있는 6가지 종족에 대해 자세히 소개합니다.

루가딘 (Roegadyn)

몸집이 크고 단단한 골격과 근육을 가진 민족. 일찍이 북쪽 바다를 휩쓸고 다닌
해양 민족의 후예로, 이들의 조상은 대부분 롱십을 타고 에오르제아로 건너왔다.
서로 용맹함을 뽐내려는 풍습이 있어서 다른 민족 눈에는 야만스럽게 비치기 쉬우나
정이 깊고 끝까지 의리를 지키는 것으로 유명하며, 역사적으로 위대한 무인을 많이 배출했다.

  • 바다늑대
  • 불꽃지킴이

바다늑대
북쪽 바다에서 덮쳐오는 공포의 '바다늑대 해적'으로 잘 알려진 부족.
해양도시 '림사 로민사'를 이루는 주요 부족으로 뱃사람이나 해군이 되는 사람이 많다.
대대로 내려오는 관습에 따라 고대 루가딘어로 지은 이름을 쓰고 있다.

불꽃지킴이
북부 아발라티아 산맥 속에 자리 잡은 소수 부족.
옛날부터 용병 산업에 종사하는 사람이 많아서,다른 사람이 외우기 쉽게
에오르제아 공용어로 된 이름을 본명 대신 따로 쓰고 있다.
지금도 '울다하'에 가면 검투사나 경호원으로 일하는 그들의 모습을 찾아볼 수 있다.

종족모험가 여러분이 스스로의 분신으로서 고를 수 있는 6가지 종족에 대해 자세히 소개합니다.

라라펠 (Lalafell)

둥글둥글하고 몸집이 작은 민족. 주요 민족 가운데서도 특히 몸집이 작고
외모가 어려 보여서 다른 민족이 보기에는 나이를 가늠하기 어렵다고 한다.
이들의 조상은 남쪽 바다 섬에 살며 농사를 짓던 민족으로 무역 활동을 통해 에오르제아로 건너왔다.
다른 민족하고도 적극적으로 교류하며 모든 민족과 사이 좋게 지내고 있다.

  • 평원 부족
  • 사막 부족

평원 부족
라노시아 지방처럼 농사를 짓기에 알맞은 평야 지대로 나온 부족.
농업에 종사하는 사람이 많지만, 해양도시 '림사 로민사'를 터전으로 해운업과 어업에
종사하는 사람도 적지 않다. 일반적으로 느긋하고 대범한 성격을 가진 것으로 알려져 있다.

사막 부족
다날란 지방처럼 황량한 사막지대로 나온 부족. 상업도시 '울다하'를 세웠으며
타고난 장사꾼 기질이 있는 민족으로도 유명하다. 좋은 생각이 떠오르면
바로 행동에 옮기는 실천적인 성격으로, 장사할 때도 돈 벌 기회를 놓치지 않는다.

종족모험가 여러분이 스스로의 분신으로서 고를 수 있는 6가지 종족에 대해 자세히 소개합니다.

아우라 (AU RA)

여명의 아버지와 황혼의 어머니의 후손.
머나먼 동방의 오사드 소대륙에 뿌리를 둔 민족
경화된 피부 일부가 비늘 모양의 아름다운 무늬로 그려진 것이 특징이다.
또한, 옆머리부터 자란 뿔은 그들의 자랑이자 청각과 공간인식을 담당하고 있다.
남성은 몸집이 크고 늠름한 체구이지만, 여성은 몸집이 작고 유연한 몸매로 성별의 차이가 큰 것으로 알려졌다.

  • 아우라 렌
  • 아우라 젤라

아우라 렌
하얀색 비늘이 어렴풋이 빛나는 아우라 부족.
평온과 고요를 사랑하고 인내심이 강하다.
고향은 동주 변두리에 있는 계곡 지대이지만, 최근에 바닷길을 통해
에오르제아로 건너왔다.

아우라 젤라
어둠속에서 빛나는 검은 비늘을 가진 아우라 부족.
무위와 용맹을 사랑하고 호방한 기질을 지녔다.
또한, 이들은 소수의 가족 단위로 각지를 떠돌며 생활하는 유랑민족으로도 알려졌다.